삶이 흔들린 1년간 배운 것들

0767975ca3bf43e9a53cc4da9fb849a6_18

삶이 흔들린 1년간 배운 것들

Lessons learned during a life-quaking year.

내 경험에 의하면, 인간은 실존적 계기를 만나면 지속될 것 같던 일상이 중단될 수 있다는 사실을 자각한다. 그리고 이 위기의 의미를 이해하기 위한 험난한 과정을 겪은 후, 전에 없던 선택을 강요받는다.

오늘(‘16.5.12일)은 ’15년에 네팔에서  리히터 규모 7.3의 2차 지진을 겪은 지 1년이 되는 날이다. 평범한 점심을 먹다가 뛰쳐나와 등지고 서있던 건물이 우리 일행 뒤로 쏟아지고, 아침 식사가 늦게 나온 덕분에 미처 도달하지 못했던 종착 마을이 그날 밤 산사태로 매몰되는, 재난영화의 한 장면 같은 경험은 나의 삶에 매우 큰 변화를 가져다 주었다.

아기가 태어난 지 1년이 되면 앞으로도 살아있을 확률이 높다고 여기고 아기에게 앞날을 축복해주는 돌잔치를 열어주듯 ‘죽다 살아난’ 후 1년이 지난 이 시점에 그간 배운 것을 기록으로 남기고 고통스러운 과정을 발전적으로 이끌어준 많은 분들께 감사드리고자 이 글을 쓴다.

fbpostings

‘15.5.12일 고르카로 가는 산길에서 진도 7.3의 강진을 만났다.

자동차나 지하철 같은 문명이 만들어 규칙적인 진동과 달리 땅에서 느껴지는 자연의 불규칙적인 흔들림은 엄청 공포스러웠다. 무너지는 건물 아래에 서 있던 동료에게 아무 것도 해주지 못하고 제 자리에서 소리밖에 지를 수 없는 상황은 나로 하여금 큰 무력감을 느끼게 했고 그간의 ‘나만 열심히 하면 회사가 지원하는 엄청난 예산과 최첨단 기술로 인류의 어떤 문제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는 근거 없는 자신감은 무너졌다.

지진이 멈추고 나서도 불안감이 지속되고 극도로 빨라진 심장 박동이 잦아들지 않았다. 실제로는 괜찮지 않더라도 가족들을 안심 시키기 위해 괜찮다고 SMS를 보내야 한다는 생각과 사실대로 말하고 위로 받고 싶다는 생각이 충돌했다.

귀국해서는 사무실 내 자리에 앉았는데 이유 없이 화가 났다. 네팔 파견을 결정한 상사도 이 정도 규모의 새로운 지진이 또 오리라는 것은 알 수 없었을 것이라는 이해와 민간인이 올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는 국제기구의 경고를 전했음에도 무시했다는 원망이 부딪혔다.

이렇듯 위기는 평탄한 삶 속에 묻어두었던 모순을 드러나게 한다. 그리고 이런 모순을 논리적으로 이해하기 위한 자기 설득의 과정이 이어졌다. 그러나 지난한 합리화 과정 끝에 깨닫게 되는 것은 이러한 모순은 양립이 불가능하고 외면했던 선택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는 사실이었다.

이러한 경험을 통해 나는 나에 대해 다음 4가지를 배울 수 있었다.

첫째, 내가 누군지(who am I)와 내가 하는 일(what I do)을 구분해야 한다는 것이다. 나를 비롯한 많은 사람들은 자기소개를 할 때 ‘내가 하는 일’로 자신을 소개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내 옆자리에서 나와 같은 일을 하는 사람이 내가 아니 듯 내가 하는 일은 내가 아니다. 약 네 달 간 상담을 받으며 배운 것은 비록 하는 일이 의미 있고 너무나 만족스럽더라도 직업과 개인으로서의 삶 사이에는 냉정한 거리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둘째, 가족과 시간을 보내는 즐거움을 미뤄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어쩌면 죽을 지도 모르는 상황이 되자 머릿속에 있던 to-do-list의 우선순위가 순식간에 완전히 바뀌는 신기한 경험을 했다. 사무실에 남겨두고 온 일들은 리스트에 맨 끝에도 들어오지도 못했다. 아이와 더 놀아주지 못한 것, 가족과 충분히 여행하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만 들었다.

셋째, 리더는 자신에게 의사 결정권이 있다 하더라도 해당 사안이 스스로 잘 판단할 수 있는 분야인지 끊임없이 자문해봐야 한다는 것이다. 스스로 측정 불가한 리스크를 조직원에게 지게 하는 것이 자신의 리더십에 얼마나 큰 악영향을 미칠지 미리 알았다면 결정은 달랐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마지막으로, 내가 공공의 문제를 해결하는 일을 (알고있던 것 보다도) 매우 좋아한다는 것이었다. 불합리한 결정에 따른 불필요한 고난을 겪었으니 쳐다보기도 싫을 법한 할 상황인데도 해야 할 일은 더 많이 떠오르고 당장 내 뜻만큼 펼치지 못하는 것이 답답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또 더 잘하려면 public sector에 대해 한참 더 배워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2011년부터 서랍속에 묵혀두었던 GMAT점수를 꺼내서 social innovation / public policy 전공이 있는 4개 학교에 지원했고 운 좋게도 3개 학교로부터 admission을 받았다.

babysuite.jpg

노안의 만학도에게 어드미션을 준 관대한 학교들

그리고 그렇게 12년을 넘게 몸 담았던 조직을 떠나게 되었다.

올해 3월에 태어난 둘째 아이 때문에 학교선택과 입학을 ’17년으로 미루게 되어 그 사이 OLPC (One Laptop Per Child)를 디자인한 것으로 알려진 보스턴 기반의 innovation & design consultancy인 CONTINUUM에서 business development director로 일하게 되었다.

지난 1년간 정말 많은 분들이 도와주셨다. 재난구호에 대해 아무 것도 모르는 민간인들에게 숙소까지 내어주시고 현명한 판단으로 위험한 상황으로부터 보호해주신 굿네이버스 노경후 네팔 지부장님과 지부원들, 김이수 팀장님, 지진의 경험이 만성적 PTSD(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이어지지 않도록 넋두리를 들어주시고 상담해주신 김예원 상담사님, 회복 기간 동안 불평 없이 내 업무를 맡아 처리해줬던 사회봉사단 후배들, 마지막으로 한동안 불안한 상태였던 나를 믿고 지지해준 가족들. 그 외 많은 분들께 큰 빚을 졌고 덕분에 위기를 기회로 만들 수 있었다.

우연히 경험한 재난 때문에 많은 것을 생각하고 알게 되었다. 삶에 큰 변화도 있었다. 그리고 이제는 그 사건 이전의 상태로는 절대 돌아갈 수 없다. 먼 훗날 오늘의 결정을 떠올렸을 때 후회하지 않도록 사는 수 밖에.

20150512_120919

* 저는 많은 분들의 도움과 지원으로 빠르게 극복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1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많은 네팔인들이 고통받고 있습니다. 세상의 관심이 옅어진 지금도 정말 많은 분들이 부족한 기금에 의존하며 인류애를 실천하고자 현장에서 노력하고 계십니다. 네팔인들의 빠른 자립과 회복을 원하신다면 작은 금액이라도 후원 부탁드립니다. 바로가기 : 굿네이버스    Oxfam    UNHCR

 

 

광고
카테고리: lessons learned | 댓글 남기기

창의력에 대한 오해(Creativity@Work)

피카소라면 창의적인 지식근로자가 되었을까?

창조경제가 요즘 주요 화두이긴 하지만 창조경영, 창의적 조직문화에 대한 얘기가 업계에서 회자된지 어언 6~8년이 흘렀다. 그러나 그 사이에 창의적/창조적 비즈니스의 정체가 얼마나 더 밝혀졌는지는 의문이다.

(구글 트렌드나 네이버 트렌드에서 관련 단어를 검색해보면 주요 기업의 신년화두에 언급될 때만 기사/검색량이 늘었다가 다시 줄어드는 것을 6년동안 반복하고 있다.)

만약 새로운 사조인 큐비즘을 탄생시키며 가장 창의적인 인물 중 한명으로 꼽히는 파블로 피카소, 그가 직장인이었다면,

Pablo Picasso from pablopicasso.org

 

피카소는 ‘창의적 지식근로자’가 되었을까?

창의성이라고 하면 우리는 보통 이런 이미지를 떠올리게 된다.

한명의 천재가.

고독하게.

지구를 구할 (또는 멸망시킬).

무언가를 만드는 것.

홀연히 나타나 화이트 보드 앞에서 회사의 미래를 구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혼자 슥슥 그려내 본 적이 없는 우리는 결코 다가올(?) 창조경제의 낙오자 신세를 기다려야할까?

그러나 다행히 근본적 이유로 Creativity@Work와 Artists’ Creativity는 전혀 다른 성향을 갖는다.

그 이유는 예술에서는 아티스트의 의도를 공감하려고 대중이 노력하지만, 비즈니스는 소비자의 공감을 얻으려고 기업이 노력하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비즈니스에서의 창의성은

  • 천재일 필요도
  • 고독해야할 필요도
  • 지구를 구할 아이디어일 필요도 없다.

그렇다면, 비즈니스에 있어서의 창의성을 갖기위해 필요한 것은 무엇인가?

1. 호기심, 지식의 출발선

Curiosity from sociology is science

소셜네트웍이 생활이 된 이 시대에 우리는 스스로 천재가 되지 않아도 다른 천재들이 해놓은 것을 쉽고 당당하게 볼 수 있는 시대가 되었다. 그리고 그들의 창의력을 내 ‘지식’으로 만드는데 필요한건 ‘호기심’ 뿐이다.

2008년 가을, 회사 앞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저녁을 먹는데, 주문한지 한참이 지나도 아무 반응이 없었다. 그래서 항의를 하려는 순간, 매니져가 나타나서 “많이 기다리고 계시죠? 제가 지금 확인해보니 약 5분정도 더 걸린다고 하네요. 그 사이 빵을 좀 더 준비해드릴까요?” 라고 묻는게 아닌가?

그래서 독심술이라도 하는 것인가 너무 놀라워 ‘호기심’을 가지고 그 매니져에게 다시 여쭤봤다. 그러자 그 매니져가 이야기 해주길, “저희 내부 조사에 따르면 주문한지 평균 16분이 지나도록 반응이 없으면 고객님들이 항의를 하신다고 합니다. 그래서 저희는 POS에 주문을 넣고 16분동안 서빙이 되지않으면 그 테이블이 화면에 붉은 색으로 표시됩니다. 테이블이 빨간색으로 표시되면, 저희는 앞으로 얼마나 더 걸리는지 확인을 하고 안내해드리도록 되어있습니다.” 라고 설명했다.

그래서 나는 아무런 힘을 들이지않고 유사한 제도를 우리 회사가 관리하는 센터에 적용해서 대기 고객의 만족도를 개선한 적이 있다.

그 프랜차이즈에 고용된 천재들이 고객의 심리와 행동과 반응을 모두 연구해 내놓은 숫자 ’16분’은 그냥 묻기만 해도 얻을 수 있었다. 호기심은 알고자 하는 욕구고 그래서 지식의 출발선이다. 2013년인 지금은 심지어 레스토랑 매니져에게 물을 필요도 없어졌다.

얼마전 Twitter를 시작한 빌클린턴(@billclinton) 전 대통령이 말하길,

그러니 twitter를 시작하시고 속해있는 분야의 천재들을 follow 하기만 하면된다.

2. 네트워크, 새로운 시각이 주는 환기

network20of20people

업계에서 잔뼈가 굵었을 수록 내가 하는 일을 새로운 시각에서 보기 어렵다. 창의적 아이디어는 창의적 문제정의 능력에서 비롯되는데 해당분야에서의 전문성이 올라갈수록 이런 신선한 해석이 어려워진다. 그래서 다른 분야에 있는 사람들의 시각을 빌리는 것이 중요하다. 엄청 오래된 케이스긴 하지만, 이 업종간 벤치마킹의 유명한 사례중 하나로 멕시코의 시멘트 회사 Cemex 사례를 들 수 있다. 요약하자면 멕시코의 시멘트회사인 CEMEX가 긴급한 시멘트 주문에 대응하기 위해 주문을 배정하고 우선순위를 매기는 방법을 Houston 911의 긴급 신고전화 처리방식에서 배웠다는 사례이다.CEMEX의 경영성과는 당연히 현격하게 좋아졌다.

업무에서의 창의성은 이처럼 ‘고독한 고민’ 끝에 나타나지 않는다. 다양한 분야의 시각에서 피드백 받을때 창의적 문제 정의를 위한 ‘주의환기’가 가능하다. 가장 쉬운 방법은 새로운 분야의 동호회·페북그룹·강연회에 참가해 내가 하는 일을 알리고, 다른 분야에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볼 기회를 만드는 것이다.

전혀 다른 분야의 사람들과 네트워킹하고 그들과 나의 고민을 나누었을 때 “어! 그거 우리가 하는거랑 비슷하네!” 라는 이야기가 나온다면, 분명 귀담아 들을 것이 있을 것이다.

3. 이니셔티브, 위대한 창의력의 작은 시작

stone soup from barnesandnobles.com

내 손으로 새로운 구상을 ‘일단’ 시작해 보는 것. 이 것 역시 업무에서 창의적 아이디어를 내는데 중요하다. 대부분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좀 내봐!’라는 주문을 받으면 그 때부터 지구를 구할, 엄청나 스케일의, 한 방에 모든 고민을 해결해 줄, 전인미답의, 신출귀몰한 아이디어를 짜내기위해 고민한다. 그러나 이렇게 혼자 고민해서 나올 아이디어였으면 그렇게 주문했을 리도 없다.^^

이때 필요한 것은, 남들이 “이거 뻔한 거야.”, “다 고민해봤던 거야.”라고 할때 “그래도 뭔가 새로운 breakthrough를 만들면 그 결과가 엄청 멋지지 않겠어?”라며 작은 시작을 하는 것이다.그러면 내 작은 아이디어에 또 작은 아이디어가 더해져 종국에는 위대한 창의적 아이디어로 변할 것이다.

이 이야기는 얼마전 조성문 님이 소개해주신 Stone soup (돌국) 이야기에서 배운 교훈에 그 과정이 자세하게 설명되어있다. 창의력이 필요한 문제에 작은 돌파구를 만들고 그 일의 중요성과 그 문제의 해결이 가져올 멋진 모습을 공유하는 것. ‘업무에 있어서의 창의성’을 갖는 마지막 방법이다.

이렇듯 업무에서의 창의성은 예술가의 그것과 달리 천재일 필요도, 혼자 고민할 필요도, 지구를 구할 필요도 없다.

그렇다면 예술가인 피카소는 창의적 지식근로자가 되었겠는가?

답은 아마도 ‘그렇다.’일 것이다.

피카소는 회화 뿐 아니라 다양한 미술분야에 호기심을 갖고 도전했다. 조각과 판화, 그래픽아트를 비롯해 70대이르러서 도예에 관심을 가졌고, 무대장치와 미술, 의상에도 참여했다.

우디앨런의 영화 Midnight in Paris에서도 보았다시피 피카소 역시 Gertrude Stein, 헤밍웨이 등 동시대의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과 교류했다. 거트루드 스타인으로부터의 피드백을 적극 반영했다.

그리고 큐비즘이란 작은 엄청난 (천재니까..) 돌파구를 통해 후진들에게 영감을 주고 결과적으로Orphism, RayonismFuturism 등을 잉태시켜 르네상스 이후 한동안 미술계를 장악하던 사실주의를 몰아냈다.

이렇게 앞서 밝힌 세가지를 갖췄으니 아마도 그는 창조적 지식 근로자 였을 것이다.

자 이제 우리도 창의적 지식근로자가 되기 위해

1) 트위터를 시작하고 2) 새로운 모임에 참가하고 3) 나의 작은 시작을 알릴 채널을 마련할 때다.

카테고리: lessons learned | 태그: , , , , | 댓글 남기기